대메뉴

미디어동국

본문

홈 > 미디어동국 > 뉴스 > 입시소식

2021학년도 대입전형 기본계획 공개

정시모집 수능 100%로 모집인원의 30% 이상 선발

우리대학이 「2021학년도 대입전형 기본계획」을 공개했다.

총 3,060명을 선발하는 우리대학 2021학년도 대입전형 기본계획에 따르면, 2020학년도와 동일하게 수시 4개, 정시 2개 등으로 ‘전형 간소화’의 틀을 유지하고 있다. 수시는 학생부종합/논술/실기 위주로, 정시는 수능 위주로 구성한 것도 다르지 않다.
 
그러나 모집인원 및 세부전형별로는 달라지는 내용들이 눈에 띈다. 가장 큰 변화는 정시모집 비중 확대다. 27.1%였던 정시모집 비율을 31.3%까지 확대한 반면, 71.5%를 차지했던 수시모집 비율을 68.7%로 줄였다.

학생부종합, 논술, 실기 위주 전형으로 구성된 수시모집 선발인원은 2020학년도 2,181명에서 78명이 줄어든 2,103명이다. 전형별로는 학생부종합전형 1,456명(▼40), 논술 위주 452명(▼18), 실기 위주 141명(▼20)을 모집한다.

학생부종합전형 Do Dream(소프트웨어) 전형이 신설됐고, 정원 내 고른기회 통합전형을 신설해 모집단위별로 선발한다. 또한, 특수교육대상자의 모집단위를 확대했다. 논술 위주 전형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의 수능영역별 응시 기준을 폐지했다. 또한, 2020학년도 2개 영역 등급합 4등급 이내에서 2021학년도 2개 영역 등급합 5 이내로 자연계열 수능 최저학력기준도 완화했다. 실기 위주 전형에서는 SW가 폐지됐다.

2020학년도보다 88명이 늘어 총 957명을 선발하는 정시모집에서는 가/나군 정원 외 고른기회 전형을 신설했다. 또한, 학생부를 폐지하고 수능 100%로 신입생을 모집한다. 실기 모집단위에서도 학생부를 제외하고 수능 60%와 실기 40%로 합격자를 선발한다.

강규영 입학처장은 “전형 간소화, 수능 최저학력기준 완화 등 모든 전형에서 수험생의 부담을 줄이고자 노력했다. 더불어 정시모집 확대 등 지난 2018년 교육부에서 공론화를 거쳐 확정한 대입 개편안도 반영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생활기록부, 논술, 실기 등의 전형요소를 적극 활용해, 대학입시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하고, 우수인재 선발에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우리대학 「2021학년도 대학입학 전형 기본계획」은 향후 대학교육협의회의 승인을 거쳐 2021학년도 전형계획으로 확정된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