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미디어동국

본문

홈 > 미디어동국 > 뉴스 > 학교소식

“사랑하는 일에 대한 열정을 놓치지 마세요”

만나고 싶은 동국인 - 뮤지컬 배우 조정은(연극영화07졸) 동문
“처음에는 앙상블이었지만 단지 무대 위에서 선배들과 함께 선다는 것만으로도 설레었죠.”

극단에 들어갔던 당시를 회상하는 그녀는 더 이상 앙상블이 아닌 관객을 압도하는 주연이며 이번에는 뮤지컬 ‘스핏파이어 그릴’의 종업원 펄시가 되어 나타났다. 무대에서 희망을 주문받고 관객에게 노래와 연기로 대접하는 뮤지컬 배우 조정은(연극영화 07졸) 동문을 만났다.

조 동문이 말하는 뮤지컬의 매력은 음악과 드라마가 함께 어우러진다는 점이다. 사람들은 자신의 감정이나 이야기를 말로써 전달하지만 뮤지컬은 말과 노래와 춤을 총 동원해 의사소통 한다는 것. 혹시 영화나 드라마와 관련된 일을 하고 싶지는 않았냐는 물음에 일반 관객이나 시청자의 눈으로 보는 편이 더 좋다며 웃는 그녀는 직접 관객을 만나는 뮤지컬에 더 애정이 간다고 말한다. 특히 뮤지컬이나 연극은 한 달에서 두 달간 그 하나에 모든 것을 쏟아 부어 ‘올인’해야 하는데, 이 점이 자신과 맞는 것 같다고.


         
 
   
 

          
 
   
 

 

 

 

 

 

 

 

 

 

 

 

 

너무 하고 싶었던 일을 직업으로 삼을 수 있어 힘들 일이 없다는 그녀는 뮤지컬을 하고 싶은 후배들에게 ‘열정’과 ‘책임’을 강조했다. “누구나 열정을 가지고 있고 그 열정은 정말 뜨거울 수 있지만, ‘열정을 책임지고 끝까지 가져 갈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한다. 또 항상 자신이 주인공의 자리에 설 수 있는 것이 아니기에 본인이 뮤지컬이 하고 싶은 것인지 주인공을 하고 싶은 것인지 고민해 보아야 한다고. 만약 순수하게 뮤지컬을 하고 싶다는 결론을 얻는다면 상대적으로 힘들 일이 줄어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학교에서 뮤지컬 강의 요청이 들어온다면 응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그녀는 자신의 이야기를 먼저 풀어내었다. 그녀가 입학할 당시만 해도 뮤지컬이라는 장르는 관심이 적었던 터라 함께 공감하고 배워나갈 친구나 선생님을 필요로 했다고 한다. 하지만 뮤지컬을 생생하게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부족해 항상 아쉬웠고, 후배들에게 그것을 채워줄 수 있는 기회가 되면 꼭 도움을 주고 싶다고. 하지만 아직까지는 누군가에게 가르침을 주기에는 부족해 공부를 더 해야 한다며 식지 않는 학구열도 보여주었다.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세우지 못했지만 영국이나 미국 등지에서 뮤지컬을 배울 수 있는 학교를 알아보고 있다는 그녀는 뮤지컬이 시작된 영국에서 그 나라의 문화도 알아가고 싶다고 한다.


   
 
늘어난 뮤지컬배우 지망생 숫자가 보여주듯이 갑자기 커진 뮤지컬 시장에 대해 그녀는 뮤지컬을 하는 회사는 셀 수 없을 정도로 수가 늘었지만 질도 함께 높아진 것 같지는 않다며 현재 한국 뮤지컬의 상황은 ‘과도기’라고 말한다. 하지만 쇼 뮤지컬이 대세를 이루던 뮤지컬 시장이 휴먼드라마 같은 장르도 다루기 시작하면서 콘텐츠가 풍부해지는 모습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며, 지금의 거품이 빠지고 나면 안정적인 기반이 형성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아쉬움이란 열정을 가지게 해주고 에너지를 만들어 준다”고 말하는 그녀는 현재의 모습에서 부족한 점을 채워 더 크게 도약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었다. 그녀처럼 정말 원하는 일을 찾아 자신의 일을 즐기고 사랑한다면 ‘인생’이라는 무대 위의 스포트라이트는 항상 자신을 향해 비춰지고 있을 것이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