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미디어동국

본문

홈 > 미디어동국 > 뉴스 > 학교소식

아코랜드 어디까지 가봤니?

제53대 총학생회 ‘도약’과 함께하는 ‘아코랜드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요즘 우리는 코로나19로 인해 대면수업과 여행 그리고 평소라면 당연한 많은 것들을 하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제53대 동국대학교 총학생회 ‘도약’은 신입생을 위해 우리대학의 명소를 둘러보는 <동국MATE 2: 아코랜드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행사를 기획했다고 한다. 지난 3월 29일부터 4월 2일까지 5일간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기 위해 하루 20명으로 참여 인원을 제한하였지만 참여한 학생들의 열기는 뜨거웠다.

 

행사는 오프닝, 보물찾기, 스탬프 응모, 클로징으로 구성되었다. 중강당에서 열린 오프닝에서는 총학생회 소개, 행사 진행 및 유의사항 소개, 방역 물품 제공이 이루어졌고, 미션지를 배부 받은 참가자들은 미션지 별 행당 장소 근처에 있는 보물을 찾아 이동했다. 6개의 랜드마크에는 스탬프가 배치되어 있었는데, 이를 모두 모아 제출하면 상품도 받을 수 있었다. 처음 오는 곳이라 어리둥절하지만 선배에게 받은 지도를 참고하여 아코랜드 여행도 하고 보물도 찾은 신입생들의 얼굴에서 밝은 미소를 볼 수 있었다.

 

▲캠퍼스 랜드마크를 둘러보고 스탬프를 받고 있는 참가자

 

제53대 강성우(경영정보 18) 총학생회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대면 수업도 못하다보니 이런 행사 참여를 원하는 학우분들이 정말 많았다”며 “그만큼 새내기 여러분들이 학교에 오고 싶어 하는 것을 몸소 느꼈다”며 행사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또한, “이번 행사가 ‘동국메이트’라는 큰 주제에서 진행이 되었다”며 “앞으로도 동국메이트라는 이름으로 새내기들을 위한 대면&비대면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고 더불어 재학생 여러분들도 다함께 참여할 수 있는 각종 행사들을 기획하고 진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오프닝행사에서 총학생회 연간 행사를 설명하고 있는 강성우 총학생회장

 

 

 ▲ 행사를 마치고 중강당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는 참가자들과 집행부

 

 

행사에 참여한 임선미(미술학부 한국화전공 21) 학우는 “행사에 참여할 수 있어 좋았고 학교에 와서 서로 얼굴을 볼 수 있는 것 자체가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했다. 장진선(일본학과 21)학우는 “비대면 수업이 지속되면서 학교에 올 기회가 없었고 건물 이름과 위치가 많이 헷갈렸는데 행사를 통해 학교 내 이곳저곳을 돌아보면서 건물 위치를 잘 알게 되었고 벚꽃 핀 캠퍼스가 너무 아름다워 좋았다”며 이번 행사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벚꽃이 한창인 동국대 캠퍼스 

 

더 많은 학우들이 참여하는 행사였으면 하는 아쉬움은 살짝 남지만, 우리대학을 알아가는 좋은 행사라는 느낌이 들었다. 하루 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어 많은 학우들로 가득 찬 캠퍼스를 기대해본다.

 

 

웹진기자 : 이유진(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19)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